본문 바로가기
* 색다른 산행/소나무 단풍

잊혀 가는 얼굴, Lake Stuart

by 산꾼 A 2022. 10. 19.

 

 

잊혀 가는 얼굴

사진을 정리하다 암벽에서 얼굴 형상을 찾았는데, 흐릿하게 보이는 것이 '잊혀 가는 얼굴' 같습니다. 이민 온 지 시간이 꽤 지나 한국 지인들 기억이 점점 희미해지는 것과 비슷한 느낌이네요.

 

아침 7시쯤 등산로 입구에 도착하니 50여 대가 주차되어 있습니다. 아직 해도 뜨지 않았는데 (서머타임으로 실제 시간 6시) 별일입니다. 아마 The Enchantments에 야영객들이 몰렸나 보네요. 소나무 단풍이 노랗게 물들어 지금이 The Enchantments 산행하기 딱 좋을 때 같습니다. (그래도 그렇지, 여기가 이렇게 붐비는 곳이 아니었는데 SNS에 소문이 났나 보네요.)

 

등산로는 힘찬 계곡 물소리를 들으며 숲길을 오릅니다.

 

맛보기 전망

Colchuck Lake와 갈림길을 지나 조금 더 오르면 '맛보기 전망'이 열립니다. Mount Stuart (2,870m), Sherpa Peak, Dragontail Peak 등 이 근처 산들이 어마 무지한 것은 유명하고, 가끔 여름에도 눈이 오는 추운 곳입니다.

 

 

 

 

 

아침에 산을 오르는데 서리가 내렸고 손이 시리네요. 보통 10월 중순이면 벌써 눈이 쌓여 있을 텐데, 올해는 유난히 비가 오지 않았습니다. 

 

Lake Stuart

Lake Stuart에 도착했을 때까지는 산불 연기가 옅게 깔려있었지만 전망이 나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낮에 바람 방향이 바뀌면서 계속 연기가 몰려옵니다.

 

Lake Stuart

 

거북 바위

제가 '거북 바위'라고 이름 붙여 주었습니다.

 

소나무 단풍 (Yellow Larches)

산 봉우리에는 소나무 단풍이 노랗게 변했는데, 호수 주변은 이제 색이 변하는 것인지 아직 파랗습니다.

 

 

 

 

 

Lake Stuart

전망이 점점 흐릿해집니다.

 

 

 

점심 이슬

앞산 봉우리가 높아, 점심때가 돼서야 햇빛이 들며 이슬이 반짝입니다. 이름하여 '점심 이슬'이네요.

 

 

 

 

 

색이 변하기 시작한 소나무 단풍 (Yellow Larch)입니다.

 

점심을 먹는데 이제야 산 봉우리 너머에서 햇볕이 들어옵니다. 그런데, 햇빛이 들면서 물안개가 조금 피어오르고 역광과 산불 연기가 몽환적인 분위기를 만들었지만, 밝기 차이가 워낙 심해서 사진은 삼각대가 없이 더 이상은 어려웠습니다. (해가 더 높이 올라갈 때까지 기다리면 되겠지만 귀갓길이 멀어요.)

 

산을 오르며 '맛보기 전망'을 담았던 곳인데 하산길에는 산불 연기 때문에 전혀 분위기가 다릅니다. 바람 방향 따라 햇빛 따라 시시각각 변하는 풍경을 감상할 수 있었습니다. 

 

하산해서 보니 산악도로에 길게 꼬리를 물고 200여 대는 주차되어 있습니다. 당일 산행 산객들이 몰려왔지만 대부분 Colchuck Lake 쪽으로 오르고, 제가 갔던 Lake Stuart에서는 하루 종일 여 명 만났습니다. Lake Stuart는 낮에 역광과 연기 때문에 사진이 힘들어 SNS가 조용한가 보네요. (거기서 거긴데 ㅎㅎ)

 

 

Lake Stuart @ Leavenworth 

 

댓글1